주체108(2019)년 9월 15일

호랑이의 물고기잡이

 


   꽁꽁 언 얼음판우에서 호랑이가 토끼를 만났습니다.

《난 배가 고파 너를 잡아먹어야겠다.

호랑이가 입을 벌리고 토끼에게 덤벼들었습니.

그러자 토끼가 호랑이에게 말했습니다.

《아저씨, 대단히 배가 고픈 모양인데 제가 물고기를 많이 잡숫게 해드릴테니 날 잡아먹지 마세. 여기 얼음구멍이 뚫렸는데 이 구멍속에 살진 물고기가 얼마나 많은지 이렇게 짧은 내 꼬리도 쑥 집어넣으니까 물고기들이 먹을것인줄 알고 덤비며 매달리기에 얼른 잡아서 몽땅 먹었습니다.

아저씨 꼬리는 저보다 몇갑절 크고 기니까 더 많이 잡힐것입니다. 이 얼음구멍으로 꼬리를 쑥 집어넣었다가 얼른 빼서 얼음우에 툭툭 터십시오. 그러면 물고기들이 매달려올라와서 얼음우에서 펄떡펄떡 뛸터이니 그때 모두 잡아 잡수십시오.

호랑이는 토끼의 말이 그럴듯하게 생각되였습니.

그래서 토끼의 말대로 꼬리를 얼음구멍으로 쑥 들여밀어 물에 담그었습니다.

순간에 온몸이 추위에 부르르 떨리였으나 더 많은 물고기를 먹기 위해 참았습니다.

호랑이는 물에 담그었던 꼬리를 다시 빼여 얼음우에 툭툭 쳤습니다.

그러자 생선은 커녕 물에 젖은 꼬리가 얼음우에 얼어붙어 영영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토끼는 마음놓고 호랑이를 실컷 놀려주었습니다.

《호랑이아저씨, 물고기를 잡수려다가 얼음한테 붙잡혔구만요. 호호호…》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