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2월 29일

교통규정위반자들

 

어떤 가족이 승용차를 몰고 고속도로를 달리는데 경찰이 차를 세웠다.

운전수가 경찰에게 물었다.

《제가 무슨 잘못한거라도 있나요?》

경찰이 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아닙니다. 손님이 안전하게 운전을 하셔서 이번 달의 <안전운전수>로 선택되였습니다. 축하합니다. 상금이 5만원인데 어디에 쓰실 생각입니까?》

《그래요? 감사합니다. 우선 운전면허를 받는데 쓰겠습니다.》

경찰이 놀란 눈으로 그를 바라보았다.

그러자 옆에 앉아있던 녀자가 황급히 말을 꺼냈다.

《다르게 생각하지 마세요. 제 남편이 술을 마시면 롱담을 잘해서 그럽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