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5월 17일

거스름돈


    거지가 지나가는 상인에게 사정을 하였다.

거지: 《불쌍한 저에게 1원만 주십시오.》

상인: 《100원짜리밖에 없구나.》

거지: 《거스름돈을 드리겠습니다.》

상인: 《?!…》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