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제목 필명 댓글수 추천수 등록날자
3651
용산철거민의 아들입니다. 꿈속에서도 피묻은 쇠파이프가 눈앞에 얼른거리고 화염에 휩싸여 옥상에서 떨어지는 사람들의 참혹한 광경이 떠올라 소스라치며 깨여난 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어린 몽양 0 0 2017-04-23
3652
사업차로 지난해 여름 처음 조국을 방문했을때 려명거리건설장에 찾아본적이 있었습니다
마안산 0 0 2017-04-22
3653
백두산통일강국의 남해함대용사로 되기 위해 단단히 준비할겁니다
다도해 0 0 2017-04-22
3654
최선의 방도는 태백산맥나 지리산맥에 붙는겁니다.  이제 한주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최석수 0 0 2017-04-20
3655
한국에선 제일 지저분한 인간들이 정치를 하는걸까
김시습 0 1 2017-04-19
3656
희망 0 0 2017-04-16
3657
해바라기 0 0 2017-04-15
3658
레이더_5.18 0 0 2017-04-13
3659
황교안 스스로 무덤을 팔 때가 되었습니다.
햇살 0 0 2017-04-11
3660
어쨌거나 국정원이 모지름쓰며 예상치 않은 곳에서 북풍을 터뜨려봤자 이번에 우리 네티즌수사대가 위력을 보여드릴터이니 국민여러분은 그냥 조심하시면 됩니다. 보수의 재집권을 위해 목숨을 바치거나 피해를 보기엔 우리가 목전에 둔 가슴벅찬 앞날이 너무 소중하거든요!
네티즌 홍길동 0 0 201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