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4월 5일
조선외무성 대변인 조선반도핵문제의 장본인으로서의 책임을 모면해보려는 미국의 술책 폭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제4차 《핵안전수뇌자회의》를 계기로 우리의 《핵위협》에 대해 떠들어댄것과 관련하여 4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얼마전 워싱톤에서 핵테로와 핵전파방지, 전략핵무기축감문제를 토의하는 제4차 《핵안전수뇌자회의》가 진행되였다.

미국은 회의기간 일본, 남조선 등 추종세력들을 규합하여 우리의 《핵위협》이 국제사회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인듯이 여론을 오도하면서 대조선제재압박분위기를 고조시켜보려고 책동하였다.

이것은 세계적인 핵범인으로서의 정체를 가리우고 조선반도핵문제의 장본인으로서의 책임을 모면해보려는 교활한 기만술책에 불과하다.

오바마는 집권초기부터 《핵무기없는 세계》를 제창하며 노벨평화상까지 타먹었지만 핵무기현대화와 핵위협을 일삼아온것으로 하여 임기말기에 이른 오늘까지 아무것도 해놓은것이 없는 빈털터리협잡군으로 나앉게 되였다.

지금까지 4차례의 《핵안전수뇌자회의》가 진행되였지만 세계의 비핵화는 더욱 암담해지고 오히려 핵무기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더 크게 위협하는 사태가 조성되고있으며 그 기본책임이 오바마에게 있다는 국제적비난이 비발치고있는것이 우연하지 않다.

바빠맞은 오바마패가 상투적인 수법으로 우리를 걸고들며 저들에게 쏠린 비난을 모면해보려 하고있지만 그것은 어리석은짓이다.

인류의 머리우에 핵폭탄을 들씌운 미국의 만행은 천추만대를 두고 규탄하고 징벌하여야 할 특대형범죄행위이다.

미국이야말로 핵위협공갈을 대외정책의 기초로 삼고 핵몽둥이를 마구 휘두르며 패권적지위를 부지해보려고 미쳐날뛰는 세계적인 핵범인이다.

이것은 절대로 부정할수도 감출수도 없는 력사적사실이며 엄연한 현실이다.

부쉬행정부가 우리 나라를 비롯한 반미자주적인 국가들을 《악의 축》, 핵선제공격대상으로 지명하고 핵위협을 가한것은 이미 잘 알려져있다.

《핵무기없는 세계》를 건설한다는 오바마행정부역시 비핵화가 아니라 핵무기현대화에 막대한 자금을 쏟아붓고있으며 우리에 대한 핵선제공격을 변함없이 정책화하여놓고 조선반도에 각종 전략핵타격수단들을 끌어들여 핵전쟁실동훈련을 광란적으로 벌려놓고있다.

오바마행정부의 집권이래 미국의 전략핵타격수단들이 조선반도에 투입된 규모나 회수가 줄어들기는커녕 몇배로 늘어났으며 핵전쟁연습의 도발적성격은 약화된것이 아니라 훨씬 더 강화되였다.

이와 함께 미국은 우리의 불가피한 자위적선택을 걸고 조작해낸 유엔《제재결의》리행을 구실로 추종국가들과 동맹국들을 총발동하여 우리에 대한 정치경제적압박을 더욱 강화할 흉심을 로골적으로 드러내면서 대조선적대시책동의 도수를 최대로 높이고있다.

바로 이것이 조선반도핵문제의 진상이며 정세격화의 근원이다.

미국이 우리를 걸고들며 미, 일, 남조선 3각군사공조를 실현하고 나아가서 새로운 침략적인 군사쁠럭형성을 추구하고있는것으로 하여 동북아시아에서 대결과 전쟁위험은 더욱 증대되고있다.

현실은 나라의 자주권과 부강번영을 담보하고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는 보검으로서의 우리의 자위적핵억제력을 더욱 강화해나갈것을 그 어느때보다 절실히 요구하고있다.

우리가 핵무기를 틀어쥐고 그 위력을 백방으로 다져나가는것은 미국의 극단적인 핵위협공갈과 핵전쟁책동에 대처한 불가피한 선택이며 주권국가의 정정당당한 자위권행사이다.

이미 천명한바와 같이 우리는 앞으로도 미국의 가증되는 핵전쟁위협과 압박소동에 단호한 초강경대응으로 맞받아나갈것이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