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4월 8일
미친개처럼 싸다니며 동족을 헐뜯는 박근혜역도가 갈길은 비참한 황천길이다

 

청와대안방에서 시끄러운 일이 생기면 집밖으로 뛰쳐나가 군서방질로 세월을 보내는것은 박근혜특유의 기질이다.

최근 우리에게 무엄한 도발망동을 해대다가 노호한 천만군민의 보복의지에 기겁하여 까투리처럼 청와대안방에 틀어박혀있던 박근혜가 때마침 살구멍이라도 찾은듯이 미국에서 열린 그 무슨 《핵안전수뇌자회의》를 틈타 무려 6박8일간이나 해외를 싸다니며 정치창녀로서의 기질을 유감없이 보여주어 만사람을 경악케 하고있다.

가관은 비실거리다가도 주인을 만나면 승이 나서 짖어대는 비루먹은 개처럼 박근혜가 태평양건너 기둥서방의 품에 기여들자마자 동족을 향해 또다시 그 누구에 대한 《경고》니, 그 누구의 《자멸》이니 하고 악청을 돋구며 가소롭게 놀아댄것이다.

그런가 하면 기둥서방이건 서까래서방이건 가리지 않고 꼬리를 흔들면서 《북의 핵포기를 이끌어낼 유일한 수단은 제재와 압박》이라고 앙탈을 부리며 《국제공조》를 청탁하느라 신발창이 닳도록 미친듯이 돌아쳤다.

우리가 강해지고 번영하는데 얼마나 속이 뒤틀렸으면 마려운것마저 참고 군서방들과 동족을 모함하는 작당질을 하다가 단체사진촬영에도 참가하지 못하는 국제외교사에 처음 보는 해괴한 꼴불견까지 연출했겠는가.

행각기간 박근혜는 조선반도문제에 관심이 있건없건 상대를 가리지 않고 요망스런 낯짝을 내밀고 《북핵공조》에 힘을 보태달라느니,때를 놓치지 말고 《제재》와 《압력》에 총력을 집중해달라느니 하며 구역질나는 청탁놀음에 매달렸다.

한마디로 박근혜가 태평양건너에서 놀아댄 해괴망측한 꼬락서니는 동족을 헐뜯는 개버릇을 죽을 때까지 버릴수 없는 가장 추악한 대결악녀, 우리의 선군위력에 얼빠진 천하바보의 지랄발작증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

바보와 머저리의 특징은 때와 장소를 구분하지 못하고 아무 말이나 지껄여대는것이다.

박근혜가 찾아간 미국으로 말하면 인류의 머리우에 처음으로 원자탄을 들씌웠고 오늘날 세계에서 제일 많은 핵무기를 가지고 국제평화를 위협하는 가장 흉악한 범죄국가이며 특히 년대와 세기를 넘으며 우리 인민을 핵으로 공갈하고 위협해온 철천지원쑤이다.

이러한 미국땅에서 《핵없는 세계는 조선반도에서부터 시작되여야 한다.》는 뚱딴지같은 나발을 불어대며 《북핵포기》를 고아댄 박근혜야말로 친미에 미쳐도 더럽게 미치고 분별력을 잃어도 턱없이 잃은 망녀라고밖에 달리는 볼수 없다.

비극은 박근혜가 아직도 상대가 누구인지도 모르고 입부리를 함부로 놀려대고있는것이다.

우리와 그만큼 대상하였으면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과 핵위협이 제거되지 않는 한 우리가 절대로 핵을 포기하지 않으며 오히려 자위적핵억제력을 더욱 백방으로 강화해나갈것이라는것쯤은 통감하고 코아래 구멍을 놀려야 할것이다.

하내비로 섬기는 미국까지도 이제는 우리가 핵을 포기하지 않으며 그렇게 할수도 없다는것을 인정하고있는 판국에 유독 무지무도한 박근혜만이 그 무슨 《핵포기》망상에 사로잡혀있는것을 보면 세상돌아가는 물정은 고사하고 자기도 모르고 상전도 모르는 천하의 등신이라고 해야 할것이다.

서당개 3년이면 풍월도 외운다고 하지만 박근혜는 청와대안방에 들어앉은지 3년이 지났는데도 조선반도에 왜 핵문제가 발생하였는지 알지도 못하고 그 말귀도 가려듣지 못하고있으니 개보다 못한 지능지수를 가진 이런 상머저리를 누가 《대통령》으로 상대해주고 온전한 사람으로 취급해주겠는가.

우리의 무자비한 핵선제타격권에 들어 악몽에 시달리는 미국은 박근혜같은 구린내나는 창녀의 몸뚱이를 걱정해줄 처지가 못되는데다가 그처럼 몸과 마음을 다해 섬긴 오바마의 정치적잔명도 올해로 마무리해야 할 처지에 있다.

민족앞에 대역죄를 지은 박근혜가 상전의 사타구니에 매달려 아무리 앙탈을 부려보았댔자 소용없으며 저지른 죄악에는 징벌이 따르기마련이다.

만사람의 조소를 더욱 자아내고있는것은 력사의 심판대우에 올라설 시각이 분분초초 다가오고있는 박근혜가 폭풍앞의 초불신세가 된 자기의 가련한 처지도 모르고 《평화통일의 초석을 놓은 대통령으로 기억되고싶다.》느니 뭐니 하고 노죽을 부리고있는것이다.

《대통령》벙거지를 쓰자마자 북남관계를 고의적으로 파탄시키고 오늘은 북남사이의 마지막명줄이였던 개성공업지구까지 전면페쇄하여 전대미문의 파국적위기에 몰아넣은 극악한 민족반역자, 희세의 반통일역적이 다름아닌 박근혜이다.

북남관계를 결딴내고도 부족하여 전쟁의 화를 불러오고있는 천하에 둘도 없는 악녀인 박근혜의 숨통을 하루빨리 끊어버려야 한다는것이 남조선의 한결같은 민심이다.

바로 그 민심의 창끝이 청와대안에서도, 청와대가까이에서도 그 더러운 존재를 조준하고있다는것을 박근혜는 알아야 한다.

박근혜는 외세에게 민족의 리익을 팔아먹은 오바마의 창녀, 북남관계를 망쳐놓은 대결요귀, 온갖 악과 재난을 불러오는 시대의 마귀라는 가장 추악한 오명으로 이미 락인찍힌지 오래며 후세들로부터 비명횡사한 제 애비와 함께 만고역적으로 두고두고 저주와 규탄을 받게 될것이라는것을 똑똑히 새겨두어야 한다.

지금 천만군민은 우리의 최고존엄과 《제도붕괴》를 노린 박근혜역적패당의 도발망동을 단호히 짓뭉개버릴 멸적의 의지를 안고 청와대소굴부터 들부실 최후명령의 시각을 기다리고있다.

박근혜는 죽음의 망령이 배회하는 청와대에 다시 게바라오기보다 미국상전의 품에 안겨 더러운 잔명을 부지하고싶겠지만 우리의 전략군의 핵보복타격대상인 미국땅은 물론 그 어디서도 피난처를 얻을수 없다는것을 명심해야 할것이다.

미친개처럼 해외를 싸다니며 동족에 대한 악담질로 천추만대의 죄악에 죄악을 덧쌓고있는 박근혜에게 남은 길은 백두산혁명강군의 조준경안에 들어있는 청와대안방에 다시 틀어박혀 비참한 황천길을 재촉하는것뿐이다.

우리는 이 기회에 제명을 다 산 박근혜를 껴안고 분별없이 짖어대고있는 미국과 그에 덩달아 춤추고있는 어중이떠중이들의 운명 역시 달리는 될수 없다는것을 환기시킨다

주체105(2016)년 4월 7일

평양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