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1월 10일
추천수 : 0
남조선 외교부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의 법적소송을 취소시켜줄것을 헌법재판소에 요구

남조선외교부가 박근혜《정부》시기 체결된 굴욕적인 《한일위안부합의》에 대해 재심의할데 대한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의 청원을 기각시켜줄것을 헌법재판소에 요구한데 대해 민심의 비난이 세차지고있다.

이같은 민심을 반영한 남조선의 한 언론은 《외교부가 법적론리를 교묘하게 내세워 상황을 더욱 혼란스럽게 만들고있다.》,《 2011년 헌법재판소는 <위안부> 피해자 배상문제를 해결하려고 하지 않은 <한국> 정부의 행위를 위헌이라고  판단하였다. 2015년 <한일위안부합의>는 이런 헌재판단과는 정반대로 배상청구권 실현과는 거리가 먼 내용이였다. 이것은 자체로 기본권을 침해한 행위이다.》라고 비난하였다.

내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