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9월 22일
추천수 : 1
여러 나라 출판보도물 조선의 자랑찬 력사를 널리 소개선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2돐에 즈음하여 여러 나라 출판보도물이 자주를 국가건설의 근본초석으로 내세우고 자력으로 부강번영의 활로를 열어나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랑찬 력사를 널리 소개선전하였다.

인도네시아신문 《인터내셔널 메디아》는 다음과 같이 전하였다.

조선은 세계에서 《주대가 있는 나라》, 《자존심이 매우 강한 나라》로 공인되고있다.

국제무대에서 그 어떤 대국이나 외부세력에게 추종하거나 굴종하지 않고 자기 할 소리를 다하고있으며 국가건설과 활동을 자주적으로 진행해나가고있다.

조선의 자주정치는 건국의 어버이 김일성주석에 의하여 시작되였다.

명망높은 국가지도자로서 오랜 기간 조선을 이끄신 김일성주석은 20세기를 대표하는 세계정치원로이시다.

조선인민은 자주강국의 기틀을 마련하시고 현대조선의 번영을 안아오신 그이를 영원한 수령으로 높이 모시고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력사를 돌이켜보면 사회주의조선의 오늘을 위해 김일성주석께서 얼마나 거대한 업적을 쌓으시였는가를 잘 알수 있다고 하면서 에짚트의 인터네트신문 《이벤트》는 이렇게 보도하였다.

조선민족자체의 힘으로 나라의 독립을 이룩할데 대한 로선을 제시하시고 빛나게 실현하신 김일성주석께서는 국가발전의 영원한 진로를 밝혀주시였다.

주체는 그이의 한생을 관통하는 정치리념이라고 할수 있다.

주석께서는 시종일관 주체적립장을 고수하시였다.

그이의 령도밑에 조선은 20세기를 자주시대로 빛내이는데 커다란 기여를 하였다.

정치에서 자주, 경제에서 자립, 국방에서 자위는 조선의 발전방식을 규정하는 가장 기본적인것이다.

여러 나라에서 사회주의가 좌절될 때 조선에서 사회주의기치가 변함없이 고수된것은 주석께서 제시하신 투철한 자주로선이 있었기때문이다.

로씨야신문 《쮸멘스까야 쁘라우다》는 다음과 같이 서술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창건은 자주독립국가건설을 위한 조선인민의 투쟁사에 빛나는 한페지로 아로새겨져있다.

공화국의 력사는 끊임없는 시련과 난관을 헤쳐온 나날이였다.

3년간의 가렬한 조국해방전쟁과 수십년간 단 하루도 중단된적 없는 전쟁위협, 지난 세기 말엽 제국주의자들의 반사회주의공세와 련이은 자연재해, 그로 인한 극심한 경제적난관 등 넘기 어려운 시련들이 앞을 가로막았으나 조선은 결코 자기의 길을 포기하지 않았다.

위대한 수령들을 모시였기에 조선인민은 부닥치는 온갖 도전들을 물리치고 자기 나라를 세상사람들이 격찬하는 자주의 강국으로 일떠세웠다.

조선의 수령들이시야말로 위인중의 위인들이시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