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4월 2일
추천수 : 0

남조선에서  미국의 《트럼프대세론》 경계

최근 박근혜《정부》가 미국대통령선거에 공화당예비후보로 나선 도널드 트럼프의 《대세론》에 대하여 몹시 경계하고있다고 한다.

트럼프는 2015년 6월 대통령선거출마를 선언한 이후 여러차례 《<한국>은 미군주둔비용을 더 많이 내야 한다.》,《<한국>이 공짜로 안보리득을 보고있다.》는 《안보무임승차론》을 내들고있다.

지난 3월 25일에는 《<한국>이 자체로 핵무기를 개발보유하는것이 미국의 핵우산에 기대는것보다 낫다.》고 하였으며 29일에도 《<한국>이 자국보호를 위해 국방력을 제공하는 미국에 돈을 더 지불하거나 자체로 핵무기수단을 마련해야 할것이다.》,《미국이 자국경제를 망쳐가며 <한국>을 보호할 리유가 없다.》는 등으로 남조선의 《핵무장허용론》까지 내들었다.

이러한 트럼프가 공화당예비선거에서 압도적인 지지률을 보이면서 후보로 당선될것이 거의나 확실시되자 박근혜《정부》는 매우 다급해하면서 지난 3월 28일에는 《외교부비상회의》를 열고 트럼프의 외교안보정책에 대한 분석과 평가에 대한 문제를 2시간이상 론의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남조선《외교부》 장관과 실, 국장이상 고위공직자들이 모두 참가한 회의에서 트럼프의 《안보무임승차론》과 《주한미군철수》,《핵무장허용론》에 대한 견해를 일치시키지 못하였다고 한다.

이에 대해 미백악관, 국무성 대변인들이 저마끔 나서서 《트럼프의 <한국>, 일본의 <핵무장허용>발언은 미국의 정책에 정면배치된다.》, 《미국은 <한국>과 약속한 조약을 중시하고있다.》고 박근혜《정부》를 안심시켜보려 하고있지만 남조선내부에서는 미국의 외교정책에 대한 의심을 해소할수 없다는 여론들이 확대되고있다.

김다현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해방둥이 - 외국 - 노동자
2016-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