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0월 8일
추천수 : 0

안상수 《대선》관련TV토론회에서 망동, 남조선 각계 《극우히스테리》로 비난

《이데일리》를 비롯한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6일에 진행된 《대선》관련 TV토론회에 참가한 《국민의힘》소속 예비후보 안상수가 몰상식하고 저렬한 언행을 한것으로 하여 남조선각계로부터 비난을 받고있다.

 

 

이날 TV토론회에 참가한 안상수는 여당측 예비후보의 사진을 가지고 나와 찢어버리는 동작을 연출하였으며 《마피아두목》, 《찢어버리겠다》, 《나쁜놈들》, 《지구를 떠나라》 등의 저속한 표현을 써가며 그에 대한 인신공격에 열을 올리였다.

이보다 앞서 1일에 진행된 토론회에서도 안상수는 관모형을 가지고 나와 《대장동개발의혹》에 련루된 《국민의힘》의 범죄의혹을 여당측에 전가하면서 《(그들을)관에다 묻겠다.》고 말하여 시청자들을 경악시켰다.

이러한 안상수의 언행에 대해 보수언론들마저 시청자들의 상당한 눈총을 받았다, 공개토론장에서 하기에는 극단적인 행동,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비난이 이어졌다고 평하였다.

이를 두고 남조선각계는 《이미전에 관에 들어갔어야 할 수구보수세력의 적반하장》, 《〈국민의힘〉은 지구를 떠나라》, 《극우히스테리의 전형》이라고 비난하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