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1월 6일
추천수 : 0

로태우에 대한 당국의 처사 강력히 규탄

남조선의 《련합뉴스》, 《뉴시스》, 《매일경제》 등 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남조선 각계층이 로태우에 대한 당국의 《국가장》행태를 강력히 규탄하였다.

각지 시민, 사회단체들은 로태우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한 소식이 알려지자 권력찬탈을 위해 군사반란을 주도하고 광주학살을 감행한자에게 《국가장》을 치르어주는것은 《헌법》이 규정한 《자유민주적기본질서》에 대한 부정이며 민주렬사들에 대한 모욕이다, 로태우를 《국가장》으로 례우하는 경우 반란군의 수괴이며 학살자인 전두환도 《국가장》으로 치르어주어야 한다는 론리로 이어질수 있다고 비난하였다.

진보개혁정당들은 로태우는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강제진압의 주범으로서 력사적단죄가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광주시민들앞에 진심어린 참회가 없는 찬탈자, 학살책임자라고 규탄하면서 당국이 로태우가 전두환과 다르다고 하는것은 민주주의를 지켜온 국민들에 대한 모독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조롱이라고 단죄하였다.

특히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5.18기념재단 등은 5.18광주민주화운동진상규명의 핵심인물인 로태우가 사망하였지만 그 죄를 명백하게 밝혀 앞으로 반드시 로태우가 저지른 죄를 력사가 평가하도록 하겠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면서 현행법의 빈틈으로 로태우의 《국가장》을 치르게 되였는데 전두환까지 그렇게 되지 않도록 관련법을 즉시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