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1월 30일
추천수 : 0

《국가채무》증가사태를 몰아온 현 《정권》에 대한 불만 고조

남조선의 《매일경제》, 《뉴시스》등 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남조선에서 다음해 《국가채무》가 9 000억US$를 넘어설것이라는 전문가들의 견해가 나오면서 현 《정권》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가고있다.

전문가들은 지난 2017년 《국내총생산액》(GDP)의 36%던 《국가채무》비률이 2021년에는 50%이상으로 급증하여 2022년에 가서는 《국가채무》가 9 000억US$를 넘어서게 되였다고 주장하고있다.

그러면서 《국가채무》가 급격히 늘어나게 된것은 경제위기를 수습해보려고 현 《정권》이 막대한 자금을 지출한데 원인이 있다, 천문학적인 빚을 미래세대가 고스란히 떠안게 되였다, 현 《정권》은 《인기주의정권》, 《나라재정을 거덜낸 정권》으로 기록될것이라고 비난하고있다.

한편 남조선각계층은 현 《정권》의 《세금살포정책》으로 《국가채무》증가률이 뛰여오르고있지만 정치권에서는 《대선》후보자들이 저마다 《전국민재난지원금》지급이니 자영업자손실보상이니 하면서 실현불가능한 《선심성》자금지원공약들만 계속 쏟아내고있다, 민생은 안중에도 없이 《정권》탈취에만 빠져있다고 개탄하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