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월 8일
추천수 : 0

남조선의 경제와 민생이 더욱 악화

남조선의 《뉴시스》, 《뉴스1》 등 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지난해 주요경제정책들의 련이은 실패로 하여 남조선의 경제와 민생이 더욱 악화되였다고 한다.

그에 따르면 핵심경제정책으로 내세운 탈원전정책, 부동산정책, 일자리정책들의 실패로 하여 전력공급불안정, 전력료금인상, 재생에네르기발전효률저하 등 전력공급에서 불안정성이 증대되고 부동산가격은 현 남조선당국이 들어선이래 최대인 11. 5%나 상승하였으며 일자리마련실적도 리명박, 박근혜집권시기에 비해 각각 32%, 18%수준에 불과하였다.

더우기 석탄, 원유 등 원자재가격상승으로 생산물가가 1년전에 비해 9. 6%나 급등하였고 이것이 소비물가상승으로 이어져 물건값이 평균 3. 7%나 올라 주민들의 경제생활은 더욱 어려워졌다.

한편 무리한 재정확대정책실시로 2021년 남조선의 채무액은 1 000여억US$, 가계부채는 1 420억US$나 더 늘어나 현재 각각 8 400여억US$, 1조 6 000억US$에 달하고있으며 결과 남조선주민 1인당 채무부담액은 1만 7 440US$로서 2020년에 비해 8. 3%나 더 늘어났다.

이에 대해 남조선언론들과 전문가들은 집권층내부에서까지 현 당국의 정책을 비현실적인 정책, 세계적추세에 역행하는 잘못된 정책이라고 비난하고있다, 각계층속에서는 그릇된 경제정책으로 재정건전성이 악화되고 주민부담만 더 늘어난 결과 내집마련, 일자리의 꿈이 전부 깨여졌다는 개탄의 목소리들이 터져나오고있다고 평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