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5월 17일
추천수 : 1

외신들 악화된 경제와 낮은 지지률이 윤석열에게 정치적난제로 될것이라고 평가

최근 주요외신들이 악화된 남조선경제와 낮은 지지률이 윤석열에게 정치적난제로 될것이라고 평가하였다.

미국의 AP통신과 블룸버그통신, CNN방송, 프랑스의 AFP통신, 영국의 로이터통신, 일본의 NHK방송을 비롯한 주요외신들은 윤석열이 2년간의 악성전염병사태로 13년만에 물가상승률이 최고수치인 4. 8%를 기록하는 등 위기상태에서 《정권》을 넘겨받음으로써 경제살리기가 급선무로 되고있다고 하였다.

이와 함께 윤석열은 선거에서 과반수의 지지를 받지 못하였고 0. 73%라는 매우 근소한 차이로 겨우 당선된데다 지지기반도 취약하고 《국회》에서 거대야당을 상대해야 하는것만큼 정치적영향력을 발휘하기 어렵게 되여있다고 하였다.

그러면서 윤석열이 취임식에서 경제를 활성화시킬수 있는 명백한 계획을 내놓지 못하였다, 정치경험이 없고 지지기반도 약한 윤석열이 취임식에서마저 뾰족한 대안을 내놓지 못함으로써 이것은 앞으로 정치적난제로 작용할것이라고 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