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12일
추천수 : 0

로동자들의 총파업을 탄압하는 윤석열 강력히 규탄

최근 남조선 각계가 로동자들의 총파업을 강경진압하는 윤석열을 강력히 규탄배격하고있다.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지난 7일부터 민주로총산하 화물련대가 윤석열의 반로동정책에 항거하여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였다.

바빠맞은 윤석열은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을 운운하면서 강경진압을 떠들었으며 국토교통부는 화물련대총파업참가자들이 교통을 방해하는 경우 운전면허를 정지, 취소하고 지어 업무개시명령에 불응하면 화물운송종사자격을 취소할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경찰들은 화물련대가 총파업을 시작한후 5일동안에 각종 명목으로 파업참가자 40여명을 무더기로 체포하는 만행을 감행하였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들은 화물련대가 요구하고있는 《안전운임제》는 화물차운전사들의 생존권보장을 위한 제도이다, 이번 총파업은 윤석열과 국토교통부가 로동계의 요구를 외면하고있기때문에 벌어졌다, 특히 윤석열이 화물련대의 파업을 《불법적인 집단운송거부》로 규정하고 강경일변도로 대응하고있다, 현 당국은 로동계의 요구를 묵살하고 재벌기업들에 대한 퍼주기에 매달리지 말아야 한다고 강력히 규탄하였다.

한편 민주로총은 생존권을 요구하는 로동자들을 탄압하는 윤석열의 행태에 분격을 금할수 없다, 로동자들은 재벌들의 노예가 아니며 삶을 지킬 권리가 있다, 로동관련법개악저지, 최저임금인상 및 비정규직철페, 《중대재해기업처벌법》통과저지 등을 요구하여 《전국로동자대회》를 열고 윤석열의 반로동정책을 반대하는 투쟁을 더욱 과감히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전국민중행동》을 비롯한 90여개 시민사회단체들도 화물련대의 총파업은 생존과 안전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목소리이라고 하면서 총파업을 지지하는 기자회견과 초불문화제를 힘있게 벌리고있다.

이에 대해 남조선언론들은 이번 총파업은 윤석열의 반로동정책이 가져온 산물이며 민생을 돌보겠다던 그의 공약은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꼼수》에 불과하였다, 당국의 반로동정책에 항거하여 떨쳐나선 로동자들을 윤석열이 깡패기질로 탄압하고있다고 단죄하면서 사회각계에서 윤석열세력을 반대하는 투쟁기운이 날로 고조되고있다고 전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