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14일
추천수 : 0

불평등한 《한》미관계청산을 강력히 요구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효순미선 20주기 6. 11평화대회 추진위원회》 가 서울에서 《효순미선 20주기 초불정신계승 6.11평화대회》를 열고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개정과 불평등한 《한》미관계청산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집회에는 제주도 강정마을 해군기지, 부산에 설치된 미군세균실험실, 《싸드》기지 등 미군 군사시설철회를 요구하는 각지의 주민들도 참가하였다.

발언자들은 《이 땅을 미군의 군사기지, 전쟁기지로 내여주는 기지 및 시설건설과 확장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하면서 《주한미군에게 환경, 보건, 사법 주권조차 제대로 행사하지 못하는 불평등한 한미관계는 전면 재조정되여야 마땅하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민주로총은 반미자주로동자대회를 열고 효순, 미선의 죽음에 분노했던 민주로총은 20년이 지난 오늘 새로운 각오로 불평등한 《한》미관계를 바로잡고 윤석열《정권》의 미국중심동맹정책, 군사력증강정책, 《대북적대정책》을 기어이 막아내겠다고 결의다지였다.

이에 대해 남조선언론들은 미국과 야합하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윤석열의 행위를 규탄하는 각계의 목소리가 높아가고있다, 각지에서 반미, 반《정부》투쟁기운이 고조되고있다고 전하였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