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4월 8일
추천수 : 0

《세월》호참사 진실교육 한사코 반대하는 남조선당국,   전교조 강하게 반발

최근 남조선당국이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교육하려는 전국교직원로동조합(전교조)의 활동을 가로막으려고 책동하고있다.

지난 4일 전교조는 서울의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세월》호참사 2년을 계기로 희생된 아이들과 《세월》호를 말하고 기억하는 공동수업을 진행하려는 전교조의 활동을 《정부》가 탄압하고있는데 대해 성토하였다.

교원은 침묵하고 굴종하는 《정권》의 노예가 아니라 진실을 가르치는 사람이라고 하면서 교육부의 징계위협에 흔들리지 않고 교실에서 당당히 《세월》호를 이야기함으로써 기억과 진실을 향하는 길을 학생들과 함께 걸을것이라고 단체는 선언하였다.

이미전에 전교조는 수백명의 어린 생명이 바다속에 무참히 수장된 《세월》호참사 2년이 되는것과 관련하여 참사의 진상을 반영한 《4. 16교과서》를 집필하고 이를 통한 수업을 진행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남조선의 교육부》는 전교조가 집필한 4. 16교과서에 대해 《권력기관(<정부>, <국회>, 경찰 등)에 대한 부정적내용을 제시》하였으며 《<정부>에 대한 학생들의 건전한 인식형성을 저해할 우려가 크다.》고 하면서 이 교재를 사용한 수업을 금지시켰다.

이에 대해 전교조는 교육부의 처사는 교권침해이며 전교조활동에 대한 전방위적인 봉쇄조치라고 비난하면서 이에 맞서나갈것이라고 밝혔다.

《세월》호참사이후 남조선의 현 당국자는 직접 특검실시를 약속하고도 돌아앉아 경찰들을 내몰아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요구하는 유가족들과 시민들을 탄압하게 하였으며 국회에 상정된 특검요청안까지 외면하게 하였다.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규모와 진상조사범위를 대폭 축소하는 《시행령수정안》을 발표하고 《세월》호추모집회참가자들에 대한 증거조작을 일삼는 등 박근혜정권》은  진상규명을 한사코 가로막았다.

지금 남조선 각계는 《<정부>가 <세월>호참사에 대한 반성보다는 국민의 분노를 억압하는데 몰두하고있다.》, 《국민을 탄압하는것은 <정부>가 참사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진실규명을 두려워하고있다는 사실을 반증하는것이다.》고 하면서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일각에서는 4월에 들어와서 남조선에서 초보적인 인간성마저 깡그리 상실한 인간교살자, 살인마집단인 박근혜정권을 청산하기 위한 투쟁이 대대적으로 벌어지는것은 지극히 당연하다고 평하고있다.

김경숙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