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7월 6일
추천수 : 0

남조선대기업들 현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해법찾기에 골몰

최근 남조선대기업들이 악화되고있는 경제위기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보기 위해 모지름을 쓰고있다.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국제적인 물가폭등과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인한 환률상승, 외국자본의 리탈 등으로 과거에는 볼수 없었던 복합위기가 들이닥쳐 지금 대기업들이 4고(고물가, 고환률, 고금리, 고임금)에 시달리고있으며 만일 이러한 환경이 지속되는 경우 대기업의 35%가 파산상태에 놓이게 된다고 한다.

현재 남조선에 들어왔던 외국자본이 금리가 높은 나라로 빠져나가면서 대규모자본류출현상이 발생하고있어 가뜩이나 빚더미에서 허덕이고있는 경제는 걷잡을수 없는 대혼란에 빠져들고있다.

경제전문가들은 동시다발적인 악재로 소비심리, 투자심리가 꽁꽁 얼어붙고있다, 물가상승과 경기침체를 동반한 《스태그플레이션》(경기침체속에 물가가 오르는 현상)공포가 닥쳐오고있다고 하면서 대기업들은 최근 다양한 요인에 의한 복합적인 경제위기가 이른 시일내에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특히 국제원자재공급망이 미국과 중국중심으로 쁠럭화되고있는것이 저들에게 큰 타격을 줄것이라고 우려하며 어떻게 하나 살아남기 위하여 안깐힘을 쓰고있다고 평하였다.

이에 대해 언론들은 악성전염병의 대류행이후에 대비하던 대기업들이 복합위기로 인해 모두 구석으로 몰리우고있다, 성장전략을 짜던 대기업들이 이제는 생존전략을 짜고있다, 대기업들이 누구라 할것없이 현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해법찾기에 골몰하고있다고 전하고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