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4월 11일
추천수 : 0

남조선에서 《독신문화》,《가족기피문화》 성행

최근 남조선에서는 갈수록 심해지는 경제난, 취업난속에 결혼을 미루거나 아예 포기하는 현상이 보편화되면서 커다란 사회적문제로 되고있다.

지난 4월 7일 남조선의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혼인건수는 30만 2 800여건으로서 2003년이후 가장 낮은 수치라고 한다.

또한 평균초혼년령은 남성은 32.6살, 녀성은 30살로서 모두 30대를 넘어섰다고 한다.

이것은 10년전인 2005년에 비해 남성평균초혼년령이 1.7살, 녀성은 2.2살이나 오른것으로 되면서 늦게 결혼하려는 녀성들이 남성들보다 더 많이 늘어난것으로 된다고 한다.

특히 법적혼인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완전히 갈라져 살고있는 《무늬만 가족》, 《솔로족》,《홀로서기족》 등 각종 이색적인 가정형태들이 생겨나고 결혼은 했어도 의식적으로 아이를 낳지 않는 《딩크족》이 급속히 늘어났다고 한다.

심지어 결혼생활을 20여년이나 해온 50~60대의 《황혼리혼》이 전체 리혼률의 29.9%로서 가장 많았고 결혼후 4년안에 리혼하는 《신혼리혼》이 그 뒤를 이었다고 한다.

지금 남조선항간에서는 《결혼은 해도 후회, 안해도 후회이다.》라는 말이 하나의 류행어로 되면서 사람들속에서 미국식생활방식과 자유화바람에 물젖어 가정생활을 기피하고 부모를 학대하며 녀성들을 천시하는 사회적풍조가 전례없이 우심하게 나타나고있다.

 

김다현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