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5월 3일
추천수 : 0

5.1절을 계기로 남조선의 로동자들이 서울에서 대규모적인 반《정부》투쟁 전개

 남조선의 로동계가 당국의 부당한 로동개혁에 항의하여 1일 서울에서 대규모적인 반정부투쟁을 전개하였다.

이날 남조선의 한국로총》이 서울광장에서 박근혜정권의 살인적인 로동개악책동을 단죄규탄하는 5.1전국로동자대회를 가졌다.

각지에서 모여든한국로총》소속  1만 8 000여명의 로동자들은 박근혜정부로동개혁은 쉬운 해고와 임금삭감 등을 불러올수 있다고 하면서 즉각 페기하라고 주장하였다.

5.1전국로동자대회》에 참가한 발언자들은 정부》의 로동개혁지침은 로동자들의 권리를 빼앗는 로동개악이자 반민생, 경제죽이기법안이라고 단죄하였다.

그들은 정부》가 기업들에는 해고의 자유를 주고 로동자들에게서는 기본적인 로동권을 빼앗았다고 하면서 결국 기업들이 아무때건 로동자들을 저성과자》로 몰아 내쫓게 되였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한편 이날 민주로총도 서울대학로에서 박근혜정부의 로동정책을 비판하는 2016세계로동절대회를 열었다.

2016세계로동절대회》에서 발언자들은 《로동개혁》은 전국민의 불행이라고 하면서 박근혜정부를 향해 로동개악페기와 최저임금 1만원, 주 35시간로동제 등 5대핵심요구를 주장하였다.

그들은 5대핵심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7월 대규모총파업과 11월 민중총궐기 등을 열어 투쟁을 이어갈것이라고 말하였다.

집회가 끝난 다음 참가자들은 시위행진을 벌렸다.

라진국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