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6월 10일
추천수 : 0

남조선군부호전광들, 첨예한 군사분계선일대와 서남열점수역에서의 군사적도발을 또다시 감행

조선반도의 정세를 긴장격화시키려는 남조선괴뢰들의 군사적도발책동이 날이 갈수록 더욱 엄중해지고있다.

괴뢰군부호전광들은 지난 7일 14시 7분부터 20시 30분까지 첨예한 서남열점수역에서 무인정찰기들을 동원하여 《북방한계선》을 따라 왕복비행시키면서 우리측 령공을 최대 10km까지 3차례 침범시키며 공중정찰을 하였다.

한편 5시 30분부터 16시 58분까지는 5차에 걸쳐 괴뢰해군 쾌속정 1척과 어선 4척이 우리측 해상을 1.5km 깊이까지 침범하였다가 황급히 달아나는 군사적도발을 감행하였다.

무인정찰기의 공중정탐행위와 괴뢰해군함정들의 해상침범행위는 6월에 들어와 그 어느 하루도 번짐이 없이 계속되고있다.

서남열점수역에 조성된 정세는 남조선괴뢰들이 이미 북침전쟁도발에 진입한 상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위험계선을 넘어서고있다.

군사분계선일대에서의 군사적도발 역시 상상을 초월하고있다.

괴뢰군사불한당들은 정상적인 경계근무수행중에 있는 우리 전연군인들을 조준하여 사격태세를 갖추고 입에 담지 못할 폭언을 줴치면서 신변을 위협해대고있는가 하면 반공화국심리전방송을 계속 확대하면서 인간쓰레기들을 《민통선》안에까지 끌어들여 반공화국삐라살포에 기승을 부리고있다.

괴뢰군부호전광들의 무모한 군사적도발로 하여 가뜩이나 예민한 군사분계선일대와 서남열점수역은 북침전쟁도발의 위험천만한 도폭선이 되여 지상과 해상, 공중을 가림없이 도처에서 불찌를 튕기고있는것이다.

계단식으로 확대되는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의 군사적도발은 지금 공화국의 전체 군대와 인민의 무자비한 보복대응을 더욱 촉발시키고있다.

리상록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