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5(2016)년 6월 29일
추천수 : 0

《세월》호 유가족들과 각계층 시민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보장과 《특별법》 개정을 요구하여 시위행진 진행

남조선에서 지난 25일 《4.16련대》와 《4.16가족협의회》가 서울에서 《<세월>호 가족 및 시민 행진》을 열고 《특별조사위원회》 강제종료중단과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활동기간과 권한을 보장하는 《특별법》을 개정할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행진에서 유가족들과 시민들은 해양수산부가 2015년 1월 1일을 《특별조사위원회》 활동시작 시점으로 계산해 이번 달 30일 활동권한이 만료된다고 발표했지만 실지 시작 시점은 예산이 지급돼 본격 활동을 시작한 지난해 8월 4일부터 계산되여야 한다고 하면서 1월 1일을 시작 시점으로 보는것은 맞지 않으며 따라서 《정부》는 조사활동기간을 연장해야 할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월》호 유가족은 《우리 아이들이 왜 그렇게 수장되여야 했는지 우리  부모들은 꼭 알아야겠다.》고 하면서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드러내기 위한 활동은 부모로서 꼭 해야 할 일이다.》고 강조했다.

한 시민은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을 중단한다는 <정부>의 결정은 합리성도 인간성도 찾을수 없는 무모한짓이다. 이를 보장하는 <특별법> 개정은 20대 <국회>가 가장 먼저 했어야 할 일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한 시민은 《<세월>호 참사 이후 본격적으로 현 <정부>에 대한 무책임성, 오만함을 다시한번 페부로 절감하게 되였다.》고 하면서 《<세월>호가 인양도 되기 전에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이 끝나게 되는것은 진실이 수장되는것으로밖에 달리 볼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유가족과 시민들은 행진을 이어가면서 현 《정부》는 즉각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활동 강제종료를 중단하고 《특별법》을 개정해야 할것이라고 강력히 요구하였다.

나리@*** - 경기도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