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6월 23일
추천수 : 0

민속무용유산인 탈춤에 대해 알고싶어요

 

문 – 민속무용유산인 탈춤은 볼수록 특색이 있고 민족적색채가 짙어 저도모르게 웃음이 나오군 하죠. 탈춤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고싶어요. (백도라지 – 중국 심양 – 학생)

답 - 탈춤은 원시시대 사람들의 로동과 싸움을 비롯한 여러가지 생활계기들에서 창조되였습니다.

원시인들은 사냥할 때 무서운 동물의 탈을 쓰고 동물들을 위협하기도 하고 새나 순한 동물의 탈이나 잡으려는 대상과 같은 모양의 탈을 쓰고 대상에 접근하기도 하였습니다. 싸움할 때에는 적을 놀래우고 위협하기 위하여 여러가지 탈을 쓰기도 하였습니다.

점차 사람들은 탈을 가지고 로동과 싸움을 비롯한 여러가지 생활을 예술적으로 표현하기 시작하였는데 당시 사람들은 탈놀이(탈춤놀이)라고 불렀습니다.

탈은 종이와 나무, 마포, 비단, 바가지 등 여러가지 재료로 만들었고 털이나 색종이로 장식했습니다. 얼굴에 쓰는 물건 혹은 가면이라고도 했습니다.

탈춤은 삼국시기에 와서 일정한 예술적면모를 갖추게 되였습니다. 특히 고구려시기에 탈춤이 《기악무》라는 독자적인 탈춤엮음형식으로 발전되여 널리 추어졌습니다. 그 이후시기의 탈춤들은 인민적인 극형식과 년중행사, 각 지방의 민속놀이들과 결합되면서 다양한 탈춤놀이극으로 발전하였습니다.

고려시기에 이어 조선봉건왕조시기에 탈춤은 더욱 발전하였습니다. 고려시기의 《산대잡극》과 그로부터 여러 갈래로 퍼져 발전한 황해도지방의 탈놀이, 조선남해안지방의 오광대놀이 등이 그 실례로 됩니다. 특히 황해도지방의 봉산탈춤, 강령탈춤 등은 대표적인 탈춤으로 전해지고있습니다.

탈춤은 지방에 따라 여러가지로 나눌수 있지만 그 내용은 주로 인민들의 농경생활과 결부되여있는것이거나 봉건적착취계급들에 대한 증오와 조소를 담은것이였습니다. 지난 시기의 탈춤들은 시대적 및 계급적제한성을 가지고있으나 당시 우리 인민의 생활감정과 지향을 반영하였으며 그 형식이 다양하고 춤동작이 풍부한것으로 하여 민족무용유산의 중요한 구성부분을 이루고있습니다.

그가운데서도 봉산탈춤은 황해북도 봉산지방에서 전해오는 민속무용유산의 하나로서 가장 오랜 력사를 가지고있고 그 주제사상과 예술적측면에서 진보적이고 인민적인것으로 해서 오늘도 전해오고있습니다.

지난날 봉산탈춤은 년중 한번 진행되였는데 탈군들은 《탈춤행사》를 성과적으로 진행하기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봉산탈은 종이를 여러겹으로 붙여 만든것인데 저녁에 우등불을 사방에 피우고 그것을 조명으로 하여 탈을 쓰고 춤을 추었습니다. 탈군들은 춤이 끝나면 탈을 우등불에 던져 모두 태워버리고 다음해에는 다시 탈을 만들어 리용하였습니다.

봉산탈군들은 대를 물려오며 진행하는 탈제작을 대단히 신성한것으로 여기면서 인적이 없는 깊은 산속에서 탈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봉산탈춤의 반주는 피리, 저대, 장고, 북 등으로 연주되였습니다.

오랜 세월 인민들의 사랑을 받으며 전해져온 봉산탈춤은 오늘날 시대의 요구와 인민들의 정서에 맞게 개화발전하고있습니다.

지난날 야외에서만 하던 봉산탈춤이 오늘은 극장무대에까지 올라 인민들에게 웃음과 기쁨을 주고있습니다.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