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11일
추천수 : 0
민족에게 완전히 등을 돌려댄 매국배족패당

 

최근 남조선에서 대부분의 여야정당들이 박근혜패당의 친일매국정책의 산물인 《화해, 치유재단》을 해산할데 대한 현 당국의 립장을 적극 지지해나서고있는 가운데 유독 《자유한국당》패거리들만이 극구 반대해나서고있다.

《화해, 치유재단》으로 말하면 박근혜집권시기인 2015년 12월 28일 서울에서 열린 남조선일본외교장관회담에서 일본이 성노예범죄에 대한 《책임인정》과 《사죄와 반성의 뜻》을 표명하고 피해녀성들에게 10억¥의 《지원자금》을 주며 남조선당국은 그를 위한 《지원재단》을 설립하고 서울에 있는 일본대사관앞의 《소녀상》을 철거한다는 등의 굴욕적인 합의를 맺은데 따라 조작된것이다.

당시 박근혜패당은 일본군성노예문제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고 떠들어대면서 마치 저들이 큰일이나 친것처럼 광고해댔다. 그러나 굴욕적인 《합의》자체가 성노예피해자들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것은 물론 진정한 사죄와 배상 절차도 거치지 않았다. 하기에 남조선각계층은 《화해, 치유재단》을 수많은 조선녀성들의 존엄을 몇푼의 돈과 바꾼 박근혜《정부》의 《친일행보의 극치》로 규탄하면서 그 해체를 요구하는 투쟁을 줄기차게 벌려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것들은 《화해, 치유재단》문제를 《량국관계의 미래를 고려하여 신중하게 처리해야 한다.》,  《화해, 치유재단이 해산될 경우 위안부피해자들에 대한 지원공백이 발생할수 있다.》는 궤변을 늘어놓으며 재단해체를 반대해나서고있는것이다.

10대의 철부지 소녀로부터 유부녀에 이르기까지 순결하고 깨끗한 20만의 조선녀성들을 강제련행하여 그들의 정조를 무참히 유린한 과거 일제의 치떨리는 성노예범죄는 천추만대를 두고도 다 갚지 못할 전대미문의 특대형반인륜적죄악이다. 이러한 일제의 죄행은 외면한채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과 열망을 반영한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은 기를 쓰고 헐뜯어대면서 민족의 천년숙적이 강요한 굴욕적인 합의의 산물인 《화해, 치유재단》은 해체하면 안된다고 앙탈을 부리는 《자유한국당》것들이야말로 특등친일역적무리, 민족에게 완전히 등을 돌려댄 매국배족패당이 아닐수 없다.

민심의 요구에 역행하면서 온갖 못된짓만 골라하고있는 《자유한국당》은  지금처럼 놀아대다가는 비참한 종말을 더욱 앞당기게 된다는것을 명심하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할것이다.

아리랑협회 회원 김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