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1(2022)년 11월 23일
추천수 : 0

력대 최악의 총평

 

윤석열역도의 집권 6개월이 지나갔다. 《룡산》에 둥지를 틀기전부터 고조되여온 역도에 대한 남조선각계의 비난과 불만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해가고있다.  

《대북적대시정책 중단하라.》, 《조선반도정세를 최악의 국면으로 몰아간 장본인인 윤석열은 사퇴하라.》, 《이러다 진짜 전쟁 일어난다.》, 《앞으로의 4년반이 더 우려된다.》…

이는 남조선을 불안과 공포의 도가니에 몰아넣은 극악한 전쟁광신자에 대한 분노한 민심의 지탄이다.

남조선 각계층은 윤석열역도가 무모한 대결정책을 추구하며 각종 북침핵전쟁연습들을 부활시키고 미핵전략자산들을 전개하면서 조선반도정세를 악화시키고 남쪽은 《북핵위협》에 완전히 로출되였다고 하면서 역도의 《대북정책》과 정세관리능력을 내놓고 힐난하고있는것이다.

역도의 한심한 대내통치와 비참한 외교실상에 대한 혹평도 간단치 않다.

역도의 《협력》, 《소통》, 《국민통합》은 말뿐이고 현실은 대결과 《불통》, 갈등뿐이다, 야당들에 대한 정치보복으로 《국회》는 마비상태에 처하고 정치는 실종되였다, 정치초학도의 무지와 무능으로 경제위기, 재난위기만 덧쌓였다는것이 남조선의 언론,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목소리이다.

또한 세상을 돌아치며 하는짓이란 경악스러운 추태를 연출하는 《망신나들이》, 미국에는 뒤통수를 얻어맞고 일본에는 정면에서 랭대받으며 막대한 경제, 군사적손해만 초래하는 《굴욕외교》뿐이라면서 역도의 외교실력에 조소를 보내고있다.

여기에는 희대의 전쟁광신자, 대결광을 선택한데 대한 막심한 후회와 함께 어느것 하나 제대로 할줄 모르는 윤석열역도에 대한 치솟는 저주와 증오가 어려있다고 해야 할것이다.

이러한 비난과 조소, 혹평들은 모두 윤석열역도의 지난 반년간의 어지러운 집권행적에 대한 남조선민심의 평가로서 력대 최악의 지경이다.

시작이 절반이라고 집권 6개월만에 벌써 력대 최악의 총평을 받았으니 더욱 비참해질 말로는 누구에게나 불보듯 명백할것이다.

리충호

Facebook Twitter LinkedIn Google Reddit Pinterest KakaoTalk Naver  
 
보안: